제주도립미술관

느영나영 形形色色

시간이라는 물리적 속성 안에서 모든 것은 시시각각 변화한다.
각기 다른 형(形)과 색(色)을 가진 존재들이 한데 모여 조화를 이루고 그 조화 안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한다. 변화 속에서 우리는 새로운 것들을 맞이하며 더 나은 곳을 향해 한걸음 전진한다.

<느영나영 形形色色>은 너와 나의 관계, 나와 관계한 모든 것들을 의미하며 다채로운 크기와 색감을 통해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사람과 밀접한 접촉이 가능한 가구와 벽면의 구성을 통해 방문객은 앉고 쉬며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아트앤디자인은 <프로젝트 제주>의 협력 행사로 ‘제주아트디자인페스타’를 개최한다. 제주시 해안동 캠퍼트리호텔앤리조트를 예술로 소통하는 공간으로 재해석한다.
무심히 지나칠 수 있는 공간을 변모시켜 쉼 속에서 예술의 가치를 자연스럽게 공감할 수 있도록 한다.

The idea of “people, art, and nature” is the philosophy of Jeju Museum of Art, which is diffused in this cultural and artistic space for hospitality with the colorful pallet. Everything changes within the physical property of time. Different shapes and colors come together to create harmony, bringing out beauty to the audience. Amid everlasting change, we encounter new things and move toward a better place. <Neyoung Nayoung; every SHAPE and every COLOR> refers to the relationship between you and I and everything related, metaphorically illustrated through various sizes and colors. Furniture and walls are constructed in a way that allows close contact between people, and visitors can experience the sense of refreshment as they sit and rest. In addition, Art & Design hosts <Jeju Artdesign Festa> as a partner event of Project Jeju. The team gives a new interpretation of Camphortree Hotel and Resort in Haean-dong, Jeju City, into a space where art becomes the way of communication. Art & Design transformed the common facility into an artistic space so that visitors can naturally appreciate the value of art.
 

아트앤디자인 (이동임, 박인학, 변화영) Lee Dong Im and Park In Hark of Art & Design

아트앤디자인 이동임, 박인학, 변화영은 제주도립미술관 1층에 위치한 휴게 공간을 새롭게 디자인하여 구성한다.